이색 먹거리 게시로 지자체 SNS 구독자, ‘좋아요’ 늘린다

SNS에 올라온 콘텐츠 중 가장 인기 있는 콘텐츠가 무엇일까? 무엇보다 먹는 게 아닐까? 먹방이 대세이다 보니 뭔가 특별한 먹을거리가 인기다. 서울에서는 먹어보기 힘든 지역 음식이야말로 사람들의 이목을 끌게 하는 좋은 콘텐츠다. 

 

울산광역시 중구, 울산쫀드기 
울산 중구는 쫀드기를 결대로 썰어 기름에 튀긴 후 라면 스프와 설탕을 적절히 조합한 울산쫀드기를 웹툰과 SNS에 게시했다. 고깔 모양으로 접은 신문지나 전단지 속에 쫀드기를 담아주면 별미처럼 더 맛있게 느껴진다. 특히 울산 쫀드기는 그룹 AOA의 멤버 설현이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나서 더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유명 연예인이 지역 특산물을 SNS에 게시하게 하면 홍보 효과를 톡톡히 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중구는 2019 올해의 관광도시 선정 기념으로 추진된 울산큰애기 웹툰에도 쫀드기를 소개해 먹을거리에 대한 친근감을 높이기도 했다. 

 

광주광역시, 상추튀김
광주광역시는 맛의 고장이다. 한식, 보리굴비 등 대한민국 최고의 밥상을 맛보고자 한다면 광주광역시로 가야 할 것이다. 광주광역시에는 광주 오리탕과 송정 떡갈비 등 수도권에도 널리 알려진 음식이 많이 있지만 상추튀김은 좀 새로울 것이다. 일반적으로 모둠 튀김을 간장에 찍어 먹는데, 상추튀김은 간장과 식초에 섞은 장에 양파와 고추를 썰어 넣어 상추에 튀김을 싸 먹는다. 
광주광역시는 전국에 아직 널리 알려지지 않은 지역의 맛있는 음식을 소개하는가 하면 ‘광주에 가면 뭐 먹지?’라는 코너를 만들어 광주의 특별함이 담긴 7가지 음식을 선정하기도 했다. 광주광역시는 이 음식을 선정하기 위해 스토리 공모전, 광주 대표 음식 페스티벌 행사, 100인의 시민이 참여한 토론회를 개최해 여기서 나온 의견을 반영해 상징성, 차별성, 대중성에 따라 대표 음식을 최종 선정했다. 상추튀김과 함께 올라온 광주의 대표음식은 광주한정식, 광주 오리탕, 광주주먹밥, 광주육전, 무등산보리밥, 광주송정리 떡갈비다. 상징성은 광주주먹밥, 차별성은 광주상추튀김, 대중성은 무등산보리밥으로 선정됐다. 

 

 

대구광역시, 납작만두 
대구광역시의 여러 음식 중 대구 서문시장을 비롯한 곳곳에서 만날 수 있는 음식이 바로 납작만두다. 대구 10미에 속하는 납작만두는 얇은 만두피에 당면을 넣고 반달 모양으로 빚어 물에 한번 삶은 다음 구워서 간장을 술술 뿌려 먹는다. 납작만두는 대구에만 있는 것으로, 요즘에는 떡볶이나 매운 야채를 섞어 매콤하게 즐기기도 하는 별미 음식이다. 대구광역시는 납작만두를 비롯해 대구 10미를 선정해 ‘대구푸드’라는 별도의 홈페이지를 운영해 대구의 이색 음식은 물론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는 맛집을 선별해서 업로드해 소개하고 있다. 

 

지자체 관광 마케팅 이렇게 해보자!
경험을 중시하는 개별 관광이 전 세계적인 여행 흐름으로 모바일과 인터넷 접속 환경이 발달하면서 정보를 얻기 쉬워졌고, 그에 따른 여행 트렌드도 변화했다. 최근 3년간 포털 사이트와 소셜 미디어의 국내 여행 버즈량 점유율 중 소셜미디어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51.5%를 넘어섰다. SNS를 통
해 충분한 정보를 얻을 수 있고, 다수의 여행 후기를 기반으로 실패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 
지자체가 관광 콘텐츠를 홍보하려면 인플루언서(influencer·: 온라인상에서 팔로워들이 많은 영향력 있는 사람)를 잘 활용해야 한다. 많은 사람의 관심을 받을 때 그 관심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데, 최대한 빠르게 예산을 수립하고 계획을 짜며 트렌드를 반영하는 행정 시스템이 중요하다. 그 외 대학생, 주부 등 다양한 계층의 시민을 ‘명예홍보대사’나 ‘서포터즈’ 등으로 모집·활용해 좀 더 기민하게 홍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또한 국내 대학에 재학 중인 외국인들을 홍보 대사로 활용하면 해외 관광객을 불러모으는 데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