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_논산시편] 청소년 위한 값진 투자 글로벌 인재 해외연수 4년째 시행

 

 

논산시는 청소년에게 부족함 없는 교육여건을 조성해 대한민국을 이끌 미래 인재 육성에 정성을 쏟는다. 글로벌 인재 해외연수 프로그램과 고등학교 무상 교육이 그 대표 주자다.

 

협치와 협업의 새로운 행정 모델, 글로벌 인재 해외연수 
논산시는 2016년부터 논산의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인재 해외연수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인재육성을 통해 미래 지역 발전의 원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황명선 시장의 확고한 신념으로 논산의 미래인 청소년을 창의성과 인성, 국제적 감각을 갖춘 지역의 미래 동력으로 육성하는 것이 목표다. 

 

특히 본인 부담이 어려운 학생들은 학교총동문회에서 지원하는 등 논산시, 교육청, 학교, 119안전센터, 학교운영위원회, 학생대표 등이 기획과정부터 업체 선정과 실제 연수까지 참여해 협치와 협업의 새로운 행정모델을 제시했다. 
 

올해는 특별히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중국 상하이의 임시정부청사, 윤봉길 의사 사당, 상해박물관과 일본 오사카 일원의 법륭사, 왕인박사묘, 윤동주·정지용 시비 등 역사적 의미가 담긴 교육의 장에서 우리 민족의 찬란한 역사와 문화를 경험하고 동시에 일제강점기의 아픔을 느끼며 한층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김형석의 문화학교에서 청소년의 꿈과 끼 키우다 
지난 4월에는 꿈과 끼를 품은 지역의 청소년들을 발굴하고 지원해주기 위해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작곡가 김형석의 문화학교가 논산에서 문을 열었다. 황명선 시장과 김형석 작곡가는 대한민국 청소년이라면 어디에서든 소외받지 않고 평등한 문화 혜택을 받아야 한다는 서로의 가치관을 공유했고, 김형석 작곡가가 ‘논산지역 청소년의 문화적 멘토’가 되어줄 것을 약속하면서, 보컬과 댄스 작곡 등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지역의 인재를 양성하는 문화학교가 탄생하게 됐다. 

 

 

고교까지 무상 교육 확대
논산시는 연간 4억 4,2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관내 1,470여 명의 고등학교 신입생을 대상으로 1인당 30만 원의 교복비를 지원해 가정 경제는 물론 학생들 간 발생할 수 있는 계층 위화감을 해소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현재 중학교까지인 무상 교육의 범위를 넓혀 관내 고등학교 무상교육도 시행해 지역 인재 육성에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