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출액 3713억원 감소"…세계 10대 수출국 감소율 '1등'

올해 대한민국 1월~7월의 누계 수출액 증감률에서 한국은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최근 세계무역기구(WHO)는 주요국 월별 수출액 통계를 발표했다. 

 

그중 한국은 올해 1월~7월의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크게 줄어들었다. 이런 결과에 한국 이 '경제 위기'라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같은 감소율은 전 세계 10대 수출국 중 최고를 찍었다. 한국은 수출 위주의 산업이 대부분인데 그것이 대폭 감소하여 그만큼 위기라는 것이다.

 

 

분석 결과, 한국의 올해 1~7월 누계 수출액은 3.173억 3,600달러로 한화로 약 379조 7,877억 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94% 줄어든 금액이다. 

 

이번 수출액 감소는 미중 무역 전쟁의 영향도 받았으며 세계 경제 둔화도 원인 중 하나로 보인다.

 

지금 한국의 수출 부진이 계속된다면 2020년도의 성장률은 2% 아래를 띌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수출 감소율은 한국을 다음으로 홍콩(-6.74%), 독일(-5.49%), 일본(-5.03%) 순이었다.

 

 

한국의 수출 감소 요인으로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한국에 수출을 규제한 것과 관련한 한일 무역갈등의 타격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지난 7월 일본과 무역갈등이 발생하고 한국의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04% 줄어든 460억 9,200만 달러, 한화로 약 55조 1,700억 원이었다. 

 

한편, 한국 수출액 감소에 경제 전문가들은 한국 제조업과 글로벌 제조업의 부진의 맞물림이 반복돼서 내년도에는 수출과 투자가 더 줄어들 수 있다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