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한·일 관계 복원 계기는 한국이 만들어야"

8일 아베 일본 총리가 한국 정부에 '국가 간 약속'을 준수하라고 촉구하면서 한일 관계를 복원할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아베 총리는 참의원 본회의에서 "국가 간 약속을 어기는 행위를 계속하는 한국과의 관계를 어떻게 할꺼냐"는 질의에 그런 입장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해당 질의에 "북한 문제 등에서 한일, 한미일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한일 관계의 근본을 이루는 한일청구권협정의 위반 상태를 방치하는 등 신뢰 관계를 해치는 행위를 계속하는 한국에 대해 우선은 국제법에 근거해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을 준수함으로써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려 놓는 계기를 만들 것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의 이런 발언은 자국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아베 총리는 해당 발언을 하며 한국 정부가 먼저 나서지 않으면 관계를 개선한 뜻이 없다는 입장을 계속하고 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답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조건 없는 회담을 추진하고 싶다는 의향을 거듭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