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쳤다면 죽을만큼 아픈 '화상벌레' 알고보니 토종?

최근 강한 독성을 가진 벌레인 '청딱지개미반날개'가 대학교 기숙사 등 국내에서 연이어 발견되고 있다. 이는 유전자 검사 결과 국내 토종으로 확인됐다.

 

 

오늘(8일) 완주군 보건소에 따르면 최근 문제가 된 화상벌레을 국립 농업과학원에 유전자 검사를 하여 확인한 결과 국내 집단과 중국 집단까지 포함한 동일 유전자 집단으로 확인됐다.

 

국립 농업과학원은 "완주군 보건소가 의뢰한 개체는 토종이면서 국내외 광역적으로 서식하는 종으로 확인됐다"라며 "동남아 등 외래 기원으로 볼만한 증거는 확보하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이 화상 벌레로 불리는 청딱지개미반날개는 '페더린'이라는 방어물질을 가지고 있어서 사람과 동물의 피부에 닿으면 피부가 화상을 입은 것처럼 부풀고 발진이 일어난다.

 

 

따라서 청딱지개미반날개와 접촉했을 경우에는 발진 부위를 만지거나 긁지 말고 흐르는 물에 충분히 씻어 내야 한다.

 

한편, 최근 이 벌레로 인한 피해 사례가 연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보건당국은 화상 벌레 확산과 관련 그리고 사태파악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