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의 일상화를 경계한다

 

《월간 지방자치》는 서울시 종로구 청운효자동에 있다.
청와대와 지척지간, 바로 옆집 이웃사촌이라 얘기하곤 한다.


청와대 앞에는 분수대 광장이 있고, 광장 한쪽에 역대 대통령의 발자취를 전시해놓은 청와대사랑채가 있는 이곳 일대는 수려한 자연경관이 어우러져 외국인들의 필수관광 코스이자 내국인들에게는 도심 속 힐링 공간으로 데이트 코스나 가족 나들이장소로도 인기를 끌어왔다.


32년을 맞은 《월간 지방자치》 사옥이 청와대 옆에 있다는 자랑도 했었다.
그런데 최근 청와대 앞은 뭐라 표현할 수가 없다.
매일 계속되는 시위에 청운효자동 주민들은 시위 반대 서명운동에 나섰고, 소음 피해와 교통 통제에 견디다 못해 주거권 보장을 요구하고 있다.


과거에도 국가적인 큰일이 있을 때마다 청운효자동 주민들은 어려움을 겪어왔다.
인내에도 한계가 있는 듯하다.


2016년 촛불 시위는 정권 교체를 만들어냈으나 국민들의 요구인 대한민국의 바람직한 큰 변화에는 이르지 못했다.
아직도 우리의 대의민주주의는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국민들은 광화문 광장과 서초동 국회 앞에서 시위를 계속하고 있으며, (10월3일부터 지금까지) 청와대 앞에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철야 노숙 농성은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또 하나의 불거리이다.
부끄럽다…


17세기 영국에서는 명예혁명 후 권리장전이 승인되었으며, 18세기 프랑스 혁명의 결과물로 프랑스 헌법이 제정되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혁명은 정권 교체를 넘어 사회 변혁으로 연결되어야 하는 듯하다.


우리 정치가 촛불 시위로 촉발된 사회 변혁의 국민적 요구를 충족, 더 이상 국민들이 광장으로 나오지 않고 그로 인해 피해를 보는 국민도 없는 세상이 되어야 하겠다.


정치 실종 사태를 개탄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정치권이 경청하고 당리당략을 뛰어넘어 국리민복을 위해 분발하는 세상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일까?


2019. 11.
《월간 지방자치》·《더지방포스트》 대표·편집인 이영애

 

해외 벤치마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