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재정 23년사 발간하며 예산 절감에 기여" 전라북도 남원시 예산 동아리 ‘온새미로’

1995년 민선 1기가 시작한 이후 남원에서 추진해온 사업을 분석하고 잘된 점과 부족한 점을 기록으로 남겨 신입 공무원들의 교재로 활용하게 만든 남원시 예산 지킴이 온새미로 동아리를 소개한다.

 

 

‘온새미로’는 남원의 실·과·소, 읍·면·동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구성된 동아리다. 자체세원 발굴과 세출절감 아이템 발굴, 효율적인 지방재정 운영, 행정 업무 개선 등 적극적이고 창의적인 행정과 지식공유로 전국 지자체의 벤치마킹 모범 사례다.


특히 ‘온새미로’ 회원들은 지난 23년간 남원시 예산 규모, 주요 사업 및 성과, 잘된 사업, 예산 낭비 사업 등을 살펴보기 위해 재정 운영현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분석해 남원시의 미래 재정을 더욱 탄탄하게 설계하는 데 토대를 마련하기로 하였다. 


이에 ‘온새미로’ 회원들은 남원시의 예산을 민선 1기부터 민선 6기까지 재정 분야를 중심으로 예산자료와 주요 활동을 검토했다. 여기서 도출된 결론과 시사점으로 향후 남원시가 효과적으로 재정을 운영하도록 회원들끼리 자체적으로 SWOT 분석도 추진했다.

 

또한 재정전문가, 퇴직공무원, 시민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왜 선의로 시작한 정책이 선의의 결과로 이어지지 않을까?’, ‘처음의 목적과는 달리 부족한 결과를 초래한 정책은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이러한 악순환의 고리는 어떻게 끊을 것인가?’라는 문제점을 분석했다. 그 과정에서 지방재정 23년 동안 추진된 사업 중 눈에 띄는 사업과 예산낭비 사업을 발굴했다.


중앙정부 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한눈에 보는 살림살이’ 리플릿 예산 통계를 제작해 남원시민, 시청직원, 사회단체, 공공기관에 홍보하면서 남원의 미래 발전에 대한 의견을 듣기도했다. 그 결과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에 대해 주민들은 일자리 창출을 우선 과제로 꼽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문화시설, 지역복지가 그 뒤를 이었다. 이런 자료를 바탕으로 온새미로는 지난 4월 자치단체 최초로 지방재정과 지역발전에 대한 <과거를 통해 미래를 꿈꾸다>라는 지방재정 23년사 책자를 발간해 적극행정과 재정혁신에 앞장섰다. 

 

김춘성 회장(남원시 기획실 주무관)은 “지역발전 23년사가 과거 아쉬웠던 점은 배움의 기회로 삼아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고, 잘된 점은 더욱 거듭날 수 있도록 남원시 재정 운영의 기초자료와 길잡이로 사용되기 바란다”며 “남원시만의 차별화된 재정 전략을 모색하고 우수사례를 발굴하여 지역발전과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해외 벤치마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