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인들의 새해맞이 화려한 불꽃놀이, 무도회, 음악회 이어져

호주의 새해는 한국인들이 생각하는 새해와는 많이 다르다. 뜨거운 한여름에 성탄절과 새해를 맞이한다.


이 때문에 대부분의 호주인들은 새해를 다른 나라와는 아주 다르게 보낸다. 일반적으로 바다에서 수영을 하거나 해변에서 햇볕에 피부 태우기를 하는 등 여름휴가철에나 어울리는 피크닉과 파티를하며 즐긴다.


호주인들은 보트 유람선, 도시공원, 해변에서 새해를 맞이하고 또 어떤 사람들이 집에서 특별한 파티나 바비큐를 즐긴다. 우리나라처럼 세밑 자정이 가까워지면 카운트다운에 들어가고 카운트다운이 제로를 가리키면 불꽃이 하늘높이 치솟는다.
 
대도시 행사는 생중계돼 호주인은 물론 전세계 수 많은 사람들이 지켜본다. 사람들은 서로 껴안거나 악수를 하거나 빰에 키스를 하면서 새해를 맞는 기쁨을 나눈다.

 

시드시항구 새해맞이 행사 유명
호주의 주요 도시에서 한 해를 마무리하는 12월31일 퍼레이드, 음악, 오락 등 갖가지 행사들이 벌어진다.
대규모 세밑 행사에는 연예인은 물론 많은 저명인사가 참석한다. 특히 한 해 마지막 날에 열리는 갖가지 댄스파티는 가장 인기가 높다. 사람들은 가장 무도회, 검정 나비 넥타이와 정장차림의 무도회, 열대, 갱, 글래머 등을 주제로 한 여러 종류의 무도회에 참석한다. 이런 행사에서는 가장 옷을 잘 입은 팀에게 상을 주기도 한다. 사람들은 이런 행사를 통해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의 희망과 새로운 다짐을 한다.


우리나라처럼 세밑 자정이 가까워지면 카운트다운에 들어가고, 카운트다운이 제로를 가리키면 불꽃이 하늘 높이 치솟는다. 대도시 행사는 생중계돼 호주인은 물론 전 세계 수많은 사람이 지켜본다. 사람들은 서로 껴안거나 악수를 하거나 빰에 키스를 하면서 새해를 맞는 기쁨을 나눈다.
 
호주에서 새해맞이의 가장 유명한 장소는 시드니 항구이다. 12월31일 밤 항구 주변은 현란한 불꽃놀이가 벌어지고 인종, 문화 배경이 다른 수많은 사람이 한데 모여 퍼레이드 (Harbour of Light parade)를 벌인다. 시드니 시청에 따르면 전 세계 약 10억 명이 시드니의 새해맞이 행사를 TV로 지켜본다고 한다. 이 행사는 12월31일 저녁 7시에 시작하며 일찍 잠드는 사람들을 위해 밤9시가 되면 첫 번째 불꽃이 시드니하버브리지와 바지선에서 쏘아올려진다.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의 공연과 현란한 주탑 투영(Pylon Projections) 행사도 벌어진다.


올 세밑 맬버른시 도심 CBD에서는 14톤 중량의 불꽃이 쏘아지고 40만명이 이를 지켜보았다. 새해 맞이 행사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편의를 위해 버스와 전철이 연장 운행됐다.


대규모 세밑 행사에는 연예인은 물론 많은 저명 인사들이 참석한다. 특히 한 해 마지막 날에 열리는 갖가지 댄스파티는 가장 인기가 높다. 사람들은 가장 무도회, 검정나비넥타이와 정장차림의 무도회, 열대, 갱, 글래머 등을 주제로 한 여러 종류의 무도회에 참석한다. 이런 행사에서는 가장 옷을 잘 입은 팀에게 상을 주기도 한다. 사람들은 이런 행사를 통해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의 희망과 새로운 다짐을 한다.

해외 벤치마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