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아동 언어발달 격차 해소 지원

 

 

영국 8개 지역 자치단체들이 학령 전 아동의 의사소통 기술 향상을 위한 각종 지원책을 시행 중이다.  

 

영국 8개 지역, 아동 언어발달 격차 해소 지원 
데미안 힌즈 영국 교육부 장관은 빈곤층 아동이 의사소통과 언어 발달에서 뒤처진 상태로 입학하고 있어 학령 전 아동의 의사소통 기술 향상에 초점을 맞춘 8개 프로젝트에 650만 파운드(한화 약 97억 1,282만 원)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극빈층 가정 자녀를 가르치는 데 필요한 조언을 가정에 제공함으로써 배경에 상관없이 아동이 자신의 잠재력에 도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언어능력 향상을 위한 27개 지역 8개 프로젝트 중 일부는 극빈 지역에서 실시될 예정인데 방문 간호사(Health Visitor)와 학령 전 교사는 언어능력과 의사소통 기술이 떨어지는 아동을 식별하고 알맞은 지원을 받도록 도와주는 연수를 받게 된다.


레스터시티(Leicester City)는 발화, 언어, 의사소통 교육에 대한 접근을 개선하여 지역 전체의 모든 빈곤층 가정에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울버햄프턴(Wolverhampton)시는 ‘전국문해력재단(National 
Literacy Trust)’과 협력하여 학령 전 교사, 방문 간호사, 언어 치료사가 학부모를 위한 방문 수업을 진행하도록 지원하고, 지자체는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조언과 도구를 제공한다.


스태퍼드셔(Staffordshire)주는 조기 의사소통 발달을 위해 학부모와 교사를 훈련시키는 ‘공개적으로 말해요(Speak Out)’ 프로젝트 등 학령 전 언어학습 프로젝트를 확대하고 지자체는 학부모에게 조언과 정보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루턴(Luton)시는 아동의 의사소통과 언어 능력을 우선으로 하는 ‘나는 출발(Flying Start)’ 학부모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 실시한다.

 

할튼(Halton Hills)타운은 가정 독서 시간을 도입하고, 2세부터 4세까지 조기 언어 수요를 평가하는 ‘말하기 할튼(TALK Halton)’을 설립하고 발화와 언어 치료 서비스를 받는 연령을 5세까지로 낮추었다. 


샐퍼드(Salford)시는 10개 지자체의 전문 지식을 통합하여 조기 학습에서 뒤처질 가능성이 가장 높은 아동을 지원한다. 스윈든(Swindon)타운은 언어 발달에 문제가 있거나 문제의 조기 신호를 보이는 아동을 ‘삐악삐악 함께 학습 프로그램(Peep Learning Together Programme)’과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한다. 

 


이미지 출처 : www.youthincmag.com

 

가정교육 아동 의무등록제 추진 
데미안 힌즈 교육부 장관은 아동의 안전과 양질의 교육 보장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강조하면서 학교에 다니지 않고 가정에서 교육을 받는 아동을 명부에 등록시키는 새로운 계획을 논의 중임을 밝혔다. 이 계획은 자녀가 공립학교나 등록된 사립학교에 다니지 않는 경우, 학부모가 자신의 자녀를 가정교육 학습자로 반드시 등록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아동에게 제공되는 교육 수준이 낮거나 아동이 위험에 처한 경우 지자체가 지원하는 것을 용이하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지자체가 아동을 가정에서 교육시키는 가정에 교수 자료, 시험 응시료 등의 지원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검토 중이다. 일부 지자체에서 자발적인 등록제를 운영하는 곳도 있지만, 현재까지는 의무 사항이 아니다. 교육부의 추산으로 잉글랜드에서 가정교육을 받는 아동의 수는 6만 명 이상이다.

 

 

해외 벤치마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