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낙동강 세계평화문화 대축전 열린다

제10회 낙동강지구 전투 전승행사

10월 11일(금)부터 10월 13일(일) 까지 3일간 낙동강 세계평화 문화 대축전이 열린다.
국방부와 경상북도, 칠곡군이 주최하고 낙동강세계평화문화대축전 추진위원회와 제2작전사령부가 주관하는 이 행사는 올해로 제 7회를 맞이한다.  낙동강 세계평화 문화 대축전은 한국전쟁의 마지막 보루로써 반전의 기틀을 마련하고 평화정착의 계기가 된 낙동강 칠곡지구에서 69년 전 6·25 전쟁 당시 칠곡의 용사를 기억하고 감사하며 평화를 지키기 위해 약속하는 행사이다.

 

‘평화의 무대’, ‘문화의 문대’, ‘인문학 무대’로 나뉘는 공연프로그램은 3일에 나누어 진행되며 군(軍)의 문화 공연, 호국로 걷기 체험, 1950년 실제 전쟁의 이야기를 그린 스토리텔링 ‘실경 뮤지컬 55일’ 등이 계획되어 있다. 이 밖에도 평화 테마파크와 파크 브릿지, 호국 테마파크가 준비되어있는 전시·체험 프로그램, 평화 별빛정원, 낙동강 평화 놀이터 등과 같은 참여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다.

 

 

이 행사는 주최기관과 주관기관 외에도 지역사회와 댜앙한 분야의 시민들이 참여한다. 18년 제6회 낙동강 세계평화 문화 대축전에는 대구한의대와 행복한 지역아동센터 등이 참여하여 체험·홍보 부스를 운영하고 재능기부 활동을 벌이는 등 적극적으로 행사의 홍보와 프로그램의 진행에 힘을 실어주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축전은 오전 10시에 시작하여 오후 10시에 마무리되며 자세한 문의는 낙동강세계평화문화대축전 추진위원회(054-979-6100~5)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한편 낙동강세계평화 문화 대축전은 18년 기준 32만여 명이 방문해 흥행에 성공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