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지역신문 컨퍼런스,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

'포용과 혁신 그리고 지역신문' 주제 지역신문 컨퍼런스 개최 12년을 맞이해...

 

‘2019년 지역신문 컨퍼런스’가 11월 1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지역신문발전 위원회(위원장 김재봉)가 주최하고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주관한 이번 컨퍼런스의 주제는 ‘포용과 혁신, 그리고 지역신문’으로 3개의 기획 세션과 9개의 일반 세션, 광주전남 지역신문과 함께하는 3개의 특별 세션으로 진행되었다.

 

기획부문에서는 ‘지역 미디어의 포용과 혁신’. ‘지역 신문·방송 간 협업 사례 공유과 확산 모색’을 주제로 강의가 진행되었다.

일반 부문에서는 ‘잊지말자! 우리지역 역사’, ‘NIE, 어떻게 진화하고 있나’, ‘독자를 위한 플랫폼의 변화’. ‘전통언론 밖의 실험’, ‘지역신문, 디양성품 품다’, ‘지역 언론의 힘, 시민기자’, ‘혁신을 지역 언론과 함께’, ‘캠페인으로 여는 지역의 미래’, ‘우리 지역 아젠다 세터’ 등 다양한 분야를 놓고 대화와 강연이 펼쳐졌다.

 

특별부문에서는 ‘문학으로 표현한 시대의 아픔’, ‘의향 의로움의 기개 <5·18 민주화 운동>’, ‘신재생에너지 민원과 주민 수용성 확대’를 주제로 강연이 이어졌다.

이번 지역신문 컨퍼런스에서 거제신문 백승태 편집국장이 ‘아픔의 역사 거제, 평화로 치유하다’라는 주제 발표로 대상을 수상하였다.

 

백승태 국장은 ‘거제신문이 2015년부터 거제포로수용소의 역사적 배경와 세계기록유산 등재 당위성에 대해 보도하고 시민들의 공가을 이끌어온 과정을 소개했다. 유네스코 분담금을 가장 많이 내는 일본으로 인해 등재 보류가 된 안타까운 상황을 현장 참가자들이 많이 공감해줬다’며 ‘포용과 혁신이라는 이번 컨퍼런스의 주제에 잘 맞은 것 같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행사를 주최한 김재봉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3년간만 살펴도 지역신문이 해를 거듭하면서 내용이 알차고 혁신적이며 언론의 길로 진지하게 나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좀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우리 스스로 평가하고 내적 혁신의 실마리를 찾아 개선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더지방포스트=김지우 기자]

해외 벤치마킹

더보기